창업 이야기2012.01.22 14:42

◆ 올해 유망 프랜차이즈 ◆ 

커피전문점은 최근 3~4년간 창업 트렌드를 주도하는 업종이다.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점포 수 기준)인 카페베네 모습.
















커피전문점은 최근 3년간 창업 트렌드를 주도한 업종이다.


1999년 스타벅스 1호점(이화여대) 개점 이후 관련 시장은 급성장을 거듭해 1999년 이후 2011년까지 연평균 21.6% 성장했다. 현재 커피전문점 시장은 커피빈과 스타벅스 등 직영점 방식인 외국계 브랜드와 카페베네, 엔제리너스 등 가맹점 방식인 토종 커피브랜드가 양대 구도를 이루고 있다.


지난해 커피시장 규모는 2조8000억원으로 추산되지만 프리미엄 커피에 대한 우리 국민 1인당 소비량은 1.93㎏으로 미국(4.1㎏) 유럽연합(EUㆍ4.8㎏) 일본(3.4㎏)에 비해 낮은 편. 따라서 당분간 프리미엄 커피시장은 성장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경희 한국창업전략연구소장은 "올해 카페 창업에서 핵심 이슈는 다양화"라며 "음료와 가벼운 식사가 결합한 디저트 카페나 베이크 카페, 프리미엄급 품질을 내세운 스페셜 카페, 공간 대여 기능을 강화한 스터디 카페, 독특한 서비스를 결합한 테마 카페 등 과열 경쟁 속에서 수익성 강화와 차별화 전략을 모색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기존 패스트푸드점과 베이커리점, 커피전문점 경계가 무너지는 것도 주목할 만한 현상으로 꼽았다.

커피전문점은 규모에 따라 건물 전체를 커피숍으로 만든 독립 건물형 매장과 40~60평 이상 중대형 매장, 10평 안팎 테이크아웃형 매장으로 나뉜다. 이 중 시장을 주도하는 것은 중대형 매장이다.

테이크아웃 매장 창업비는 점포 구입비를 포함해 7000만~2억원대며 중대형 매장은 점포 구입비를 포함해 3억~7억원대다. 단독 건물형 매장은 건물주들이 직접 운영하는 사례가 많다. 이 밖에 대형 건물과 특수 입지에 들어가는 수수료 매장도 늘어나고 있다.

커피전문점 원재료 비율은 커피와 베이커리를 포함해 30~35% 안팎이며 브랜드별로 커피와 베이커리류 판매 비중이 다르다.

커피전문점은 매장 앞 유동인구가 많아야 할 뿐 아니라 배후 인구도 중요하다.

이에 따라 다른 업종에 비해 점포 구입비 비중이 높고 월임대료 비중도 높은 편이다. 월임대료 비중은 매출액 대비 15~20%에 달한다. 원재료비와 임차료, 인건비, 운영비 등을 뺀 순수익률은 매출액 대비 30~35%로 브랜드와 입지 여건에 따라 차이가 난다. 커피전문점 장점은 회전율이 높다는 것.

일반 음식점은 점심과 저녁 시간대에 고객이 몰리지만 커피전문점은 오전부터 저녁까지 꾸준히 고객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점포를 구입할 때 종일 꾸준히 고객 유입이 가능한 입지를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 다른 음식점에 비해 매출액 대비 원재료 비율이 낮은 것도 장점이다. 기호식품이 아닌 필수 음료로 자리 잡으면서 수요가 풍부한 것도 장점이다.

단점은 경쟁 과열이라는 점. 한 건물에 커피전문점이 3~4개 운영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결론적으로 성공 전략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커피전문점은 상권 입지 전략이 성패를 좌우한다.

B급 입지라면 매장 규모와 인테리어를 통해 입점률과 고객 흡입률을 높여야 한다.

과다한 임대료는 운영에 큰 부담이 되므로 투자 수익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커피 외에 케이크, 와플, 젤라토, 샌드위치 등 1인당 객단가를 높일 수 있는 품목을 갖춰야 한다. 업태 선정도 중요하다.

갈수록 커피 업태가 다양해지고 있으므로 지역 특성과 매장 투자비 규모를 고려해 취급 품목과 업태를 정해야 한다.

커피전문점은 젊은층이 주 고객이므로 고령자는 직접 운영하는 게 불리할 수 있다. 점장을 채용해 매장 운영을 맡길 때는 인력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한다.

이 소장은 "브랜드가 매출에 미치는 영향이 큰 편이므로 디자인 경쟁력, 지명도, 매장 관리 능력 등을 고려해 브랜드도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별취재팀=유주연 기자 / 손동우 기자 / 차윤탁 기자 / 채종원 기자 / 황윤선 기자]

 

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38295



Posted by 안팀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