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멋집2018.04.12 11:41

북창동 '소문난 쭈꾸미' 후기


어젯밤.

모시는분 회사 근처에 기가막힌 쭈꾸미집이 있다고 하시어 방문했습니다. 


'소문난 쭈꾸미'


위치는 요기



저녁 8시쯤 방문했습니다. 다행히 웨이팅은 없었네요.


시청 인근 상권을 저녁에 갈때마다 느끼는 점은 강남 테헤란로 오피스상권보다 강북 오피스 상권이 경기가 더 좋은 듯 합니다. 정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분석은 아니지만 강북 오피스 상권이 강남 오피스 상권보다 활기가 넘치는 느낌입니다. 점심때는 비슷하지만 저녁때는 확실히 그런듯 합니다.


수조에 살아있는 쭈꾸미들이 보입니다. 제철이라 그런지 꽤 크네요!! 그나저나 주꾸미가 표준어 인데 주꾸미는 왠지 쭈꾸미 안같습니다.


그래서인지 여기도 소문난 주꾸미가 아니고 소문난 쭈꾸미.


메뉴는 이렇습니다. 

저와 모시는분은 쭈꾸미 샤브샤브 소 자와 언제나 처음처럼.



깔끔한 기본찬이 깔립니다.


이 두부 부침이 넘나 맛있었던...


샤브샤브 기본 육수가 나왔습니다.


곧 이어 미나리와 양파, 대파가 나오고. 


양파와 대파 고추등만 먼저 넣고 


한소끔 끓여줍니다.


여기에 산 쭈꾸미 투하!!!


크....


살짝만 휘적휘적 데치고 머리만 잘라서 건져줍니다.


이 고운 자태.


쭈꾸미가 생각보다 사이즈가 정말 큽니다.


이제 미나리 차례.



미나리도 살짝만 데쳐서 건져줍니다.


이렇게 셋팅완료.


이제부터 미나리와 주꾸미를 먹을만큼만 다시 살짝 데쳐서 


이렇게 먹기시작합니다.

와... 정말 맛있었어요...국물은 당연하고..


미나리만 먹어도 너무 향긋...


쭈꾸미랑 같이 초장을 찍어먹어도 맛있고... 간장만 살짝 찍어도 맛있고...

미나리와 제철 쭈꾸미가 다 한 요리네요.


머리도 건져내어 먹기좋게 반으로 가르고.


캬......... 제철에 먹는 쭈꾸미라 머리안에 씹히는게 많습니다. 정말 탱글 탱글, 고소 고소...

술이 술술....... '진짜 맛있다' 를 연발하며 먹다보니 어느새 건더기를 다 먹었습니다.


우동사리 차례..


맛이 없을 수가 없는 조합.


이젠 볶음밥 차례...


정말 숨도 안쉬고 쭈꾸미와 소주와 밥과 우동을 흡입했습니다...

하.... 우린 너무 쳐 먹어...


늘 느끼지만 서울시내 맛집 중 절반은 사대문 안에 있는 듯 하네요...북창동에도 맛집이 여러 곳 있습니다. 이 곳 북창동 '소문난 쭈꾸미'도 그 중에 한 곳으로 접수완료했습니다. 쭈꾸미 철이 끝나기 전에 두세 번은 더 갈 거같네요~

이상 북창동 '소문난 쭈꾸미' 후기를 마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북창동 94-5 | 소문난쭈꾸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안팀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