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가이드2012.02.02 16:38

2. 독립할 목적이 분명한가 : 한스비빔밥 여의도점 신호용(42) 점주

중견 건설회사에서 15년간 근무하면서 현장 생활을 오래 했다. 주택사업 부문에서 영업을 담당하면서 건설 현장을 떠났지만 이제는 직장을 떠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이가 들면서 직장생활은 갈수록 부담스러워졌다. 아이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것을 보고 은근히 앞날이 걱정되기도 했지만 자신만의 외식사업체를 꾸리고 싶다는 생각이 더 간절해졌다.

회사를 다니면서 주로 인터넷을 통해 시장조사를 하고 자료를 모았다. 창업 아이템을 고민하던 중 텔레비전에서 잠깐 소개된 테이크아웃 형태의 비빔밥 전문점이 눈길을 끌었다. 전통 한식을 테이크아웃해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한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알아보니 창업비용도 비교적 저렴한 편이었다.

 

월 임대료가 다소 비쌌지만 직장인 고객을 유인할 수 있는 여의도 오피스타운으로 입지를 정하고, 지난 3월에 점포를 열었다. 내점 고객이 70% 이상을 차지하지만 테이크아웃이나 배달 고객도 적지 않다. 한 달 수입이 직장 봉급보다 많은 것보다 정신적으로 편하다는 것이 더 큰 위안이 된다.

지금은 비록 작은 규모(20평)의 식당이지만 열심히 꾸려나간다면 자녀 교육과 노후 준비를 할 수 있는 사업체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 프랜차이즈 관련서적 3권 이상 읽었나 : 놀부부대찌개 천호점 김재학(38) 점주

경영학을 전공하고 미국 대학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받았지만 사실 프랜차이즈나 외식업에는 큰 관심이 없었다. 미국에서 귀국한 뒤 정보기술(IT) 업체에서 재무, 회계와 관련된 일을 하면서도 창업은 먼 나라의 일처럼 생각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뭔가 새로운 일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은 커져만 갔고 결국 외식업에 관심이 많은 동료와 함께 창업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음식장사는 성공하기도 쉽지만 실패하기도 쉬운 업종이다.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다름 아닌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이라고 판단했다. 창업 관련 서적을 열심히 독파한 뒤에 내린 결론이다.

<창업 아이템 창업 노하우>, <프랜차이즈 알고 창업하면 성공한다>, <성공하는 비결 돈버는 식당>, <창업 귀신이 되지 않으면 성공은 없다>와 같은 책을 꼼꼼히 읽었다. 이들 창업 관련 서적들을 통해 종합해본 결과 외식업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은 역시 ‘맛’이었다. 음식 맛은 1차적인 서비스라는 것이다.

또 창업에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은 모두 직원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 나갔다는 것이다. 주인과 종업원이 10년 이상 함께 할 수 있다면 일단 성공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아직 창업한 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본사 예상 매출의 150%를 올리고 있다. 특별한 홍보나 이벤트가 없었음에도 거둔 성과다. 입지와 프랜차이즈 본사 브랜드가 중요하다는 창업 관련 서적의 다소 상식적인 충고를 충실히 따랐기 때문이다.

4. 프랜차이즈 장·단점 충분히 이해하나 : (주)FC창업코리아 강병오 대표

프랜차이즈 창업의 장점으로는 첫째, 사업의 위험성이 줄어든다는 점이다. 본사로부터 이미 검증된 수익 모델을 전수받아 매뉴얼대로 하기만 하면 실패의 위험성은 상당히 줄어든다.

극단적으로 표현하면 ‘프랜차이즈 가맹 = 성공’이라는 등식이 성립할 수도 있다. 둘째, 본사와 가맹점의 역할분담으로 효율적인 점포운영을 할 수 있다. 본사는 안정된 원·부재료 공급, 메뉴 개발,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홍보, 교육 등을 주로 담당하고, 가맹점은 판매 및 서비스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다.

이로써 가맹점의 경쟁력이 강화된다. 셋째, 운영상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공동 홍보, 공동 구매 등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를 가져온다. 넷째, 브랜드 파워의 덕을 볼 수 있다.

가맹점은 본사가 개발한 브랜드에 승차, 매출이 증가한다. 브랜드 인지도가 높으면 사업 초기부터 안정적인 매출이 가능하다. 다섯째, 초보자도 쉽게 창업할 수 있다. 본사 시스템의 지원을 받아 점포개발, 개업준비, 초기운영 등에서 무경험자도 별 어려움 없이 시작할 수 있다.

반면에 단점으로는 첫째, 본사의 운명에 종속되기 쉽다. 불량 본사에 가맹했을 경우 본사의 추락으로 동반 추락할 가능성이 높다. 또 불량 가맹점으로 인한 피해를 볼 수도 있다. 이미지가 동반 실추될 수도 있기 때문.

이 경우 한 가맹점만의 노력으로는 극복할 수 없기 때문에 사업 진행에 막대한 영향을 받게 된다. 둘째, 가맹점의 재량권이 축소되어 메뉴, 가격, 서비스 등 점포운영에 있어서 창의성이 줄어든다. 창업 베테랑들은 오히려 본사보다 나은 전략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셋째, 초기 창업비용은 높은 반면 원·부재료비가 높아 마진율은 낮은 편이다. 본사는 유통 마진을 남겨야 하고, 개설시 가맹비 및 로열티가 있기 때문이다. 넷째, 가맹점의 성패를 본사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하다.

슈퍼바이저를 파견 영업지원을 해야 하는 것은 본사의 책무이지만, 최종적으로 그 성패에 대한 책임은 가맹점주가 져야 한다. 아무리 본사가 건실하다 해도 점주 스스로의 노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

Posted by 안팀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11.14 12:00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11.14 12:1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