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이야기2012.01.26 09:21

신당동 떡볶이 '원조' 마복림 할머니 별세



신당동 떡볶이 '원조' 마복림 할머니 별세

'신당동 떡볶이'를 처음 만들어낸 인물로 알려진 마복림 할머니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향년 91세.

17일 고인의 유족 등에 따르면 전라도 광주에서 태어난 마씨는 6ㆍ25 직후인 지난 1953년 신당동 골목에 떡볶이 가판대를 열고 장사를 시작했다.
당시 고인이 만든 떡볶이는 고추장에 춘장을 섞은 양념으로 맛을 내 호응을 얻었으며 오늘날 '신당동 떡볶이촌' 일대에서 판매하는 고추장 떡볶이의 시초가 됐다.
고인이 운영하는 떡볶이 가게는 동네 주민 등을 상대로 영업하다가 1960년대부터 입소문을 타고 성업, 1970년대에는 언론에도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떡볶이 장맛의 비결은 며느리도 모른다"는 고추장 광고 대사로 1990년대 중반 유명세를 타기도 했고, '원조' 떡볶이 맛을 찾는 손님들로 고인의 가게는 늘 붐볐다.
최근 3년여간 병상 생활을 했던 고인은 숨지기 전 몸이 크게 쇠약해져 유언도 남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양념 제조 비법을 전수받은 며느리들이 '마복림 할머니 떡볶이집'을 상호로 가게를 잇고 있으며 신당동 일대에서 분점도 운영하고 있다.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문의 maeil01@msnet.co.kr
 

출처 :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73006&yy=2011

 

 

제가 고등학교다닐때부터 대학2학년까지 저희 부모님께서 신당동에서 호프집을 하셨었는데요..
마복림 할머니네 떡볶이 집에서 몇미터 안떨어져있었더랬죠...

90년대중반 부터 2000년대 초반까진 신당동 상권이 저 분 때문에 상당히 좋았는데요..
요즈음 가보면 예전같지 않더군요..
뭐 서울에서 예전보다 좋아진 상권이 몇개나 있겠냐만은..
왕십리 곱창골목이 재계발로 없어진 후로 신당동쪽으로 곱창집들이 들어서고 있긴 한데요~

아무튼
늘 오며가며 별 생각이 없었는데 이런 기사를 접하니 좀 짠하네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곳에서 편히 쉬시길...





Posted by 안팀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